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뉴스
김상중-채시라, 서로 향해 ‘으르렁’ 폭발 1초 전‘시무룩 대호’ VS ‘단호박 수지’ 시선 강탈
홍옥경 기자 | 승인 2019.04.09 09:08
   
▲ <사진제공> MBC ‘더 뱅커’

[IPC종합뉴스(국제전문기자클럽)] '더 뱅커' 김상중과 채시라의 서로를 향한 ‘으르렁’ 폭발 1초 전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주 ‘육라인’의 몰락으로 위기에 빠진 채시라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김상중이 아침부터 그녀를 찾아가 심기를 건들인 것. 채시라 앞에서 시무룩한 모습의 김상중과 단호박 채시라 사이에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갔을 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MBC 수목 드라마 '더 뱅커' 측은 9일 감사 노대호와 본부장 한수지가 대립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공개된 사진 속에는 대호와 수지가 대치한 모습이 눈길을 모은다. 특히 두 사람이 분노 가득한 눈빛으로 서로를 향한 ‘으르렁’ 폭발 1초 전 상황을 예상케 만들며 시선을 강탈한다.

지난 주 수지는 부행장 육관식과 함께 은행장 강삼도의 경질을 도모했지만 실패로 돌아가고 홀로 남게 된 상황. ‘강행장 라인’을 버리고 ‘육라인’을 선택했던 그녀였기에 앞으로 수지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어진 사진 속 심각한 표정으로 생각에 잠긴 수지와 사람 좋은 ‘굿모닝 미소’로 등장한 대호의 모습은 이들의 상반된 처지를 더욱 극명하게 보여준다. 대호의 방문에 심기가 불편한 감정을 그대로 보여주는 수지와 그녀를 걱정하는 대호의 엇갈린 시선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든다.

또한 수지 앞에서 시무룩한 표정의 대호와 그를 향해 손바닥을 보이며 단호박 거절을 하는 수지의 모습에서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더 뱅커' 측은 "감사 노대호와 본부장 한수지 사이에 묘한 신경전이 고조될 예정이다"라며 “같은 대한은행 안에서 서로 다른 길을 걷고 있는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관계에 놓이게 될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홍옥경 기자  topipc1@naver.com

<저작권자 © IPC종합뉴스(국제전문기자클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옥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클럽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IPC종합뉴스 : (우) 06538 서울특별시 서초구 주흥13길 13-3 302  |  Tel : 010-5095-5003  |  E-mail : topipc1@naver.com
지방국총괄 : 충남 천안시 서북구 백석공단 1로 10 천안미래아이스하이테크시티 A동 806호
충청본부 : 충남 천안시 서북구 차돌고개 5길 46  |  Mobile 010-6420-8313
삼척본부 : 강원도 삼척시 남양동 중앙로 250 | Mobile 010-5095-5003
강릉본부 : 강원도 강릉시 성덕포남로 168번길 46  |  TEL 033-643-5009
발행인/편집인 : 홍옥경  |  보도국장 : 김용식  |  연합취재전국본부장 : 차향식  |  의료(예체능)전문기자/본부장 : 최주철
전국취재본부장 : 한현석  |  강원취재본부장 : 홍영표  |  시사전문기자 : 김태일  |  경영국장 : 김태양  |  충청본부장 : 이화진
IPC종합뉴스 등록번호 : 서울,아03872  |  등록년월일 : 2015년 08월 24일  |  사업자번호 : 520-92-00076 | 독자후원 계좌번호 : 신한은행 110-448-261310
제보/광고문의 : 010-5095-50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옥경
Copyright © 2019 IPC종합뉴스(국제전문기자클럽).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